덴포라인
2개월 연속특집②지르코니아와 그밖의 소재들
지르코니아와 PFM, 세라믹과 하이브리드의 현주소
보철 소재를 둘러싼 영역 경쟁이 지르코니아의 판정승으로 일단락 지어지는 양상이다. 골드 수요가 급격히 축소되고 세라믹 수요가 주춤하는 사이, 지르코니아의 저변이 크게 넓어지고 지르코니아를 중심으로 시장이 완전히 재편되는 형국이다. PFM의 수요가 비교적 건재한 편이지만, 지르코니아의 강세가 워낙 두드러져 머지않아 PFM을 추월할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이다. 지르코니아를 중심으로 PFM과 세라믹, 하이브리드의 역할에 대해 치과 및 기공계 관계자들을 만나 전망해 보았다. 취재 류재청 기자 denfoline@denfoline.co.kr
Trend Insight
Clinician’s Choice
Recipe
Lab Trend
Life
탐방
해외시장 진출 통해, 매출 100억 달성 목표

해외시장 진출 통해, 매출 100억 달성 목표

임플란트 시장 확대에 따른 가장 큰 수혜주는 역시 골이식재...
저자와의 대화
저자와의 대화… 조건제 원장(부천 조건제 치과의원)

저자와의 대화… 조건제 원장(부천 조건제 치과의원)

최근 미국신경과학회(AAN)가 뇌졸중환자 등에 대한 치과치...
Lab Trend
Book Talk
100㏄의 우주, 구강 내 미생물 들여다보기!

100㏄의 우주, 구강 내 미생물 들여다보기!

미생물 시리즈를 출간하게 된 계기는?대부분의 사람들은 눈으...
오피니언
지르코니아의 발전, 그리고 오해

지르코니아의 발전, 그리고 오해

지르코니아 치과보철재료가 임상에 들어온지 10년이 되어간다...
News
'SIDEX 2018', 1만5,500여명 다녀가며, 국내 최대 치과축제 재확인!

'SIDEX 2018', 1만5,500여명 다녀가며, 국내 최대 치과축제 재확인!

2018 SIDEX는 사전등록이 8,963명, 현장등록이 636명에 달하면서 역대 최대기록을 갱신했다. 전시 관람 신청자도 5,979명으로 파악돼 3일간 강연장 및 전시장을 찾은 치과인은 총 1만5...
300여 부스에 134개 업체 참여, 2,200여명 다녀가!

300여 부스에 134개 업체 참여, 2,200여명 다녀가!

개막식에는 김철수 대한치과의사협회장을 비롯해 서울시치과의사회 이상복 회장, 최유성 경기도치과의사회 회장, 대한치과위생사협회 문경숙 회장, 김양근 대한치과기공사협회장, 윤종필 국회의원(자유한국당) 등...
대한치과교정학회, 2018 대한치과교정학회 임원 워크샵 개최!

대한치과교정학회, 2018 대한치과교정학회 임원 워크샵 개최!

대한치과교정학회(회장 국윤아)와 (사)바른이 봉사회 임원 워크샵이 서울 서머셋팰리스 호텔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지난 6월 2일~3일 양일간 진행된 워크샵에서는 모든 임원들과 사무국 전 직원이 참가...
Clinical Insight
라이너와 베이스는 정말 필요한가?

라이너와 베이스는 정말 필요한가?

Gordon's Clinical Observations: 일상적인 임상에서 치관내와 치관외 수복 모두 직접 ...
상악 소구치 임플란트 크라운 제작

상악 소구치 임플란트 크라운 제작

타 치과에서 임플란트 식립과 보철물 장착을 하고, 음식물의 삽입이나 심미적인 이유로 내원하는 경우가 종종 있...
Practice Management
“선(善)한 영향력 지닌, 치과계 리더로 성장하길 기대”

“선(善)한 영향력 지닌, 치과계 리더로 성장하길 기대”

이번 연송장학캠프의 방향성은 무엇인가.이번 제3회 연송장학캠프의 첫 번째 핵심 방향은 장학혜택을 받은 학생들...
“당시 함께 일했던 직원에게 진심으로 사과하고 싶다!”

“당시 함께 일했던 직원에게 진심으로 사과하고 싶다!”

글쓴이 장성환 소장은 ‘28공작소 디지털랩’을 운영하고 있으며, 지난해엔 기공관련 서적 ‘MY 28 STOR...
성공 병원의 리더

성공 병원의 리더

동서고금(東西古今)을 통해 ‘리더(leader)’의 조건은 시대나 상황에 따라 그 정의를 조금씩 달리해 왔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DNN  |  (04333) 서울 용산구 한강대로 104라길 3  |  TEL : 02-319-5380  |  FAX : 02-319-5381
제호 : 덴포라인(Denfoline)  |  등록번호 : 서울, 아01592  |  등록일자 : 2011년 04월 22일
발행인 및 편집인 : 윤미용  |  편집장: 유재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미용  |  발행일자 : 2001년 9월 1일
덴포라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3 덴포라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ww.denfolin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