덴포라인
매년 600~800곳 폐업, 1천 곳 이상 신규 개원!
2019년 전국 치과의원 수 18,000여 곳 추정
‘개원’이라는 테마가 매년 이슈가 되는 이유는 무엇일까. 가장 큰 이유는 갈수록 경쟁이 치열해지기 때문인데, 신규 치과의사가 매년 새롭게 유입되면서 해를 거듭할수록 경쟁이 엄중해진다는 점이 그 중 하나다. 그렇다면 매년 몇 명의 치과의사가 새롭게 배출되고, 전국의 치과의원 수는 몇 곳이고, 현직에 종사하는 치과의사는 몇 명이나 될까. 그리고 각 항목별 증가 동향에는 어떤 변화가 있을까. 작년 하반기 발행된 ‘2017 한국치과의료연감’에 실린 자료를 기준으로 개원가 동향과 현실을 정리해 보았다.
Trend Insight
Clinician’s Choice
Recipe
Lab Trend
Life
탐방
광학 역사를 만든 기업 자이스코리아(ZEISS), 치과의사의 파트너가 되다!

광학 역사를 만든 기업 자이스코리아(ZEISS), 치과의사의 파트너가 되다!

ZEISS는 1846년 독일 Jena에서 설립된 172년의...
저자와의 대화
저자와의 대화… 조건제 원장(부천 조건제 치과의원)

저자와의 대화… 조건제 원장(부천 조건제 치과의원)

최근 미국신경과학회(AAN)가 뇌졸중환자 등에 대한 치과치...
Lab Trend
Book Talk
디지털 덴티스트리의 A부터 Z까지 다룬 종합서!

디지털 덴티스트리의 A부터 Z까지 다룬 종합서!

임상가들이 직접 사용하는 디지털 장비와 소프트웨어를 체계적...
오피니언
시원함의 끝, 이유 있는 선택

시원함의 끝, 이유 있는 선택

다양한 리셉션룩, 그 중에서도 소재가 중요해지는 계절이 온...
News
양일간 약 3,900여 명 참석, KDX 2019 성료!

양일간 약 3,900여 명 참석, KDX 2019 성료!

한국치과의료기기산업협회(회장 임훈택)가 주최하고 KDX 조직위원회가 주관한 ‘한국국제치과기자재 전시회 및 학술대회(KDX 2019)’가 지난 4월 13일과 14일 양일간 개최됐다. 서울 aT센터에서...
㈜신흥, SID 2019 임상 포스터 참가신청 접수

㈜신흥, SID 2019 임상 포스터 참가신청 접수

㈜신흥이 임플란트 국제 심포지엄 ‘SHINHUNG IMPLANT DENTISTRY 2019(이하 SID 2019)’를 앞두고 오는 5월 24일까지 ‘SID 2019 임상 포스터’ 참가 신청을 받고 ...
대한치과의사협회 임주환 원장, 치의미전 공모전 대상 수상

대한치과의사협회 임주환 원장, 치의미전 공모전 대상 수상

대한치과의사협회(협회장 김철수)에서 주관한 제3회 치의미전 공모전 심사 결과 ‘소망’이라는 회화작품을 제출한 임주환 원장이 대상을 수상했다. 우수상에는 회화 부문에서 강덕규 원장이, 사진 부문에서는...
Practice Management
끊임없는 진화

끊임없는 진화

최근의 개원가 현실을 한마디로 정의하면 ‘새로운 장비와 새로운 술식은 더욱 빠른 속도로 진화 중이고, 대외적...
우아한 현대美와 클래식 기법의 조화!

우아한 현대美와 클래식 기법의 조화!

강남에 위치한 ‘스마일디치과’의 전체적인 키워드는 ‘환자 맞춤형 공간’이다. 치과를 방문하는 환자들의 연령대...
똑똑한 공간 구성, 치과의 가치를 새롭게 담다!

똑똑한 공간 구성, 치과의 가치를 새롭게 담다!

경기도 안산에 위치한 ‘마인드치과’는 약 115평의 규모에 키즈 클리닉, 교정 클리닉, 임플란트 클리닉으로 ...
Clinical Insight
구강 내 장치들 : 오래 잘 사용하기 위한 관리법

구강 내 장치들 : 오래 잘 사용하기 위한 관리법

Gordon's Clinical Observations : 치과에서 레진으로 제작된 다양한 구강장치들을 환자...
3D 디지털 교정 프로그램을 이용한 진단의 효과와 한계<2>

3D 디지털 교정 프로그램을 이용한 진단의 효과와 한계<2>

전 산업분야에 걸쳐 디지털화가 가속화되고 있는 가운데, 치과영역 역시 디지털에 기반한 새로운 임상 패러다임이...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DNN  |  (04313) 서울 용산구 청파로 45길 19, 3층  |  TEL : 02-319-5380  |  FAX : 02-319-5381
제호 : 덴포라인(Denfoline)  |  등록번호 : 서울, 아01592  |  등록일자 : 2011년 04월 22일
발행인 및 편집인 : 윤미용  |  편집장: 유재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미용  |  발행일자 : 2001년 9월 1일
덴포라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3 덴포라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ww.denfolin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