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과계 최고의 BIG EVENT, 1만 7,700명 다녀가며 성황리 폐막!
상태바
치과계 최고의 BIG EVENT, 1만 7,700명 다녀가며 성황리 폐막!
  • 류재청
  • 승인 2019.06.03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PDC 총회, 학술대회, SIDEX 2019
 
대한치과의사협회(회장 김철수) 주최 2019 아시아태평양치과의사연맹총회(APDC)와 제54차 대한치과의사협회 종합학술대회(KDA), 그리고 서울시치과의사회(회장 이상복)가 주최한 제16차 서울국제치과기자재전시회(SIDEX)가 성황리 폐막됐다. 지난달 8일부터 12일까지 닷새에 걸쳐 진행된 이번 행사는 3개 대회가 동시에 열린다는 점에서 개최 전부터 큰 화제가 된 가운데, 최종적으로는 총 1만 7,700여명이 다녀간 것으로 집계됐다.
취재 | 류재청 기자 denfoline@denfoline.co.kr

 
아시아태평양치과의사연맹(APDC) 총회는 5월 8일(수)부터 5월 12일(일)까지 코엑스 일대에서 개최된 가운데 여러 차례의 국제회의와 다양한 부대행사가 다채롭게 펼쳐졌다.
‘Future, Innovation, Together!’을 슬로건으로 열린 이번 제 41차 APDC 총회는 2002년(24차) 이후 17년 만에 한국에서 개최된 총회로 ‘캐스린 켈’ 세계치과의사연맹(FDI) 회장을 비롯해 ‘페르난데스’ 아시아태평양 치과의사연맹(APDF) 직전 회장, ‘게르하르트 시버거’ 차기회장 등 해외 귀빈이 대거 참석했다. 또, 사우디아라비아와 태국을 비롯해 필리핀, 싱가포르, 몽골 등 아시아·태평양 치과의사연맹(APDF) 회원국 21개국과 미국, 중국 등 비회원국 5개국 등 전 세계에서 약 200여 명의 외국 손님이 이번 총회에 참석했다.
총회 기간 중 스포트라이트가 집중된 사람은 단연 김철수 회장이었다. 10일 오후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개막식에서는 APDC 2019 조직위원장이자 대한치과의사협회 김철수 회장이 신임 APDF 회장에 취임하면서 공식 업무를 시작했다. 이 자리에서 김철수 신임 APDF 회장은 “막중한 임무를 맡게 돼 어깨가 무겁지만 최선을 다해 회장직을 수행함으로써 FDI의 아시아·태평양 지역기구인 APDF가 더욱 성장·발전할 수 있도록 배전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번 총회의 가장 큰 성과로는 ‘서울선언’ 채택이 꼽힌다. 서울선언에는 ▲우리는 아시아 태평양 치과의사협회로서 협회 회원 나라간의 신뢰와 믿음을 바탕으로 정기적으로 모여 구강 보건에 대한 지식과 정책 방향에 대한 정보를 나눈다. ▲우리는 아시아 태평양 지역인들의 구강 보건을 위하여 최선을 다하며 정치적 경제적 종교적 문제는 다루지 않는다. ▲우리는 구강 보건 향상을 위한 예방교육을 일차적으로 최우선으로 한다. ▲우리는 아동 구강 보건을 지키기 위한 교육 및 구강 검사에 최선을 다한다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한편, 같은 기간 개최된 학술대회도 역대 최대 인원이 참가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50여 명의 해외연자와 180여 명의 국내연자 등 총 230여 명의 연자들이 참여해 270여 개의 강연이 마련된 가운데, 사전 등록 11,800명, 현장등록 700명 등 모두 12,500여명이 다녀간 것으로 최종 집계됐다. 특히 이번 학술대회에는 전용 앱이 등장해 편리하게 강연 일자와 시간, 장소를 확인할 수 있었으며, 예약한 강의를 사전에 알려주는 알람기능까지 포함하고 있어 매우 유용했던 시도라는 좋은 평가를 받았다. 이밖에 갈라나이트, 여성치과의사아태포럼, 치의미전, 학술 포스터 전시 등도 많은 화제를 낳으며, 국내외 참가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