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로
News
[Highlight] SID 2019 10주년 ‘SID 지나온 10년,
앞으로 10년’ 성료
신흥, 임플란트 10년과 미래 비전 그리고 노하우 공개
하정곤 기자  |  zero@dentalzero.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24  17:17:1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신흥이 주최하는 임플란트 국제 심포지엄 ‘SID 2019(SHINHUNG IMPLANT DENTISTRY 2019): SID 지나온 10년, 앞으로 10년’이 10월 6일 그랜드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성황리에 열렸다. 특히 SID가 자랑하는 Live Surgery, 전자투표, 토론회, 임플란트 미래 10년을 제시하는 통합강연 등 다양한 커리큘럼이 진행돼 눈길을 모았다.
 
하정곤 기자 zero@dentalzero.com
   
 

지나온 10년 되돌아보고 앞으로의 10년 미래 그려
올해 SID 2019는 10주년을 축하하는 의미 있는 행사로 진행됐다.
제3회부터 조직위원장을 맡고 있는 조규성 조직위원장(연세대학교 치과병원 교수)을 비롯, 국내 최고의 전문가들로 구성된 SID 2019 조직위원회와 각 연자들은 SID의 지나온 10년과 앞으로의 미래 트렌드와 비전을 제시하며, 참가자들의 호응을 이끌어냈다. SID가 자랑하는 Live Surgery에 대한 관심도 뜨거웠다. Live Surgery는 지난 SID 2017과 2018에 이어 올해도 3년 연속으로 김현종 원장(가야치과병원)이 진행했다. 김현종 원장은 ‘Regenerative Surgery for Peri-implantitis’라는 주제로 성공적인 Live Surgery를 선보였다.
SID 조직위원장인 조규성 교수는 기자간담회에서 “SID는 10년 동안 Live Surgery를 비롯, 전례 없던 Discussion Battle, 전자투표 등을 시도하며, 청중과 소통해왔다”라고 밝혔다.
조규성 교수는 “올해까지 조직위원장을 맡고 앞으로 새로운 조직위원장이 SIS의 제2의 도약을 이끌 것”이라며 “지난 10년동안 기억을 되살리면 배틀과 전자투표가 기억에 남는다. SID가 막대한 비용이 들어가는데 지금까지 신흥이 좋은 일을 많이 했다”라고 말했다. 
 
   
 
역대 최다 117개 임상포스터 출품
오전 강의 후 ‘SID 2019 임상포스터 시상식’이 진행됐다. 이번 SID 2019 임상포스터 대회에는 역대 최다인 117개의 작품이 제출됐으며, 그 중 대상을 포함해 총 17명이 입상했다.
SID 2019 임상포스터의 대상 수상의 영광은 김대동 전공의(단국대 치과병원)의 품에 안겼다. 최우수상은 경규영 전공의(서울대 치과병원), 박수현 전공의(연세대 치과병원), 부얀빌레그 전공의(서울대 치과병원), 이유승 전공의(서울대 치과병원), 조윤주 전공의(서울대 치과병원), T. Hoang Truc Nguyen 전공의(서울대 치과병원)이 차지했으며, 우수상에는 박윤재 전공의(경희대 치과병원), 김명진 전공의(단국대 치과병원) 등 전국 각 치과대학병원 및 개원가에서 선정됐다. 대상을 수상한 김대동 전공의는 Luna S 의 Bone-implant Contact 측정을 통해 임플란트와 골 사이의 생체기계학적 상호작용을 분석한 <Histological analysis of explanted implant-bone interface; a case report>로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김대동 수련의는 기자간담회에서 “오랜 시간 동안 꾸준하게 케이스 리포트에 투자한 노력을 좋게 봐주신 것 같다. 1년동안 준비해왔다”라며, “수련의로서 부족한데, 좋은 상을 주셔서 SID조직위원회와 심사위원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고 밝혔다.
심사위원장을 맡은 명훈 교수(서울대학교 치과병원)는 “한국 임플란트 수준이 높아졌으며 국내외 어떤 학회를 봐도 117개에 달하는 임상포스터가 제출되는 경우는 거의 없다”며, “그만큼 SID의 위상과 학술 정신을 엿볼 수 있다”라고 전했다.
 
   
 
이어진 ‘SID 2019 등록비 기부금 전달식’에는 한국치과대학장협의회 회원이자 연세대학교 치과대학 학장인 최성호 학장과 조규성 SID 조직위원장, 그리고 A.T.C 임플란트 연구회 오상윤 디렉터(아크로치과)가 참석했다. 전달식에서는 ‘A.T.C Implant Annual Meeting 2019’과 ‘SID 2019’의 등록비를 통해 모금된 총 5,718만원의 기부금이 (재)신흥연송학술재단의 이름으로 전국의 각 치과대학에 전달됐다.
강의장 밖에는 덴탈비타민 치과기자재전시회 DV World가 열렸다.
한편 심포지엄 종료 후에는 덴탈이마트 멤버십 회원만을 위한 멤버십 나이트가 열렸다.
 
   
 
< 저작권자 © 덴포라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하정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DNN  |  (04313) 서울 용산구 청파로 45길 19, 3층  |  TEL : 02-319-5380  |  FAX : 02-319-5381
제호 : 제로(Zero)  |  등록번호 : 서울, 아01594  |  등록일자 : 2011년 04월 22일
발행인 및 편집인 : 윤미용  |  편집장: 하정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미용  |  발행일자 : 2010년 10월 1일
제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3 제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ww.denfolin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