덴포라인
This is Life오피니언
싱가포르 꼬치거리 ‘라우파삿’ 사테 스트리트이재일 원장의 맛나라 이웃나라 ⑧
이재일  |  denfoline@denfoline.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1.04  09:58:4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싱가포르에 가면 이곳을 추천하는 분들이 꽤 많았기에 호텔가기 전에 들러봤습니다. 라우파삿 사테 스트리트라는 곳인데, TV방송으로도 소개됐던 곳으로… 결론부터 말씀드리자면 “완전 대박 강추!!!”입니다.

라우파삿(Lau Pa Sat) 호커센터는 측면이 모두 오픈되어 있는 팔각 모양인데 그 옆에 분탓 스트리트라고 있습니다. 오후 6시부터 대로를 막고, 사테(꼬치) 가게들이 영업을 시작하죠^^ 넓은 도로가 순식간에 식당으로 변했습니다.
   
 
길거리에 위치한 사테 가게들은 호객행위가 심한 편입니다. 여러 상점에서 한국말을 하면서 자기네 가게에서 먹으라고 합니다. 한국말로 “전부 똑 같아요~ 여기 앉으세요”이렇게 말합니다. 결국, ‘BEST SATAY’라고 씌여있는 7, 8번 가게에 갔습니다. 우리나라 방송에도 소개됐다고 하고 하니 왠지 더 끌렸습니다.
   
 
배가 많이 고픈 상태는 아니었고, 맛만 보려고 왔던 것이라 ‘세트 A’를 시켰습니다. 치킨 10꼬치, 소와 양고기 10꼬치(반반 주문), 새우 6꼬치. 가격은 26싱가포르 달러(약 22,000원 정도)입니다.
자리에 앉아 사테를 기다리며 찍은 이 곳 풍경입니다. 연기가 많이 나서 굽는 분들이 고생이 많으시더라구요.
   
 
주변을 두리번거리다 보니, 어느새 주문한 사테가 나왔습니다.
일단 냄새가 너무 좋았아요~ㅎㅎ 사실, 여기오려고 버스 내리는 순간부터 사테 냄새가 진동을 했거든요.
   
 
처음 한입 먹는데 달달하고 짭짤하고, 진짜 이건 완전 맛있더라구요. ‘인생꼬치’라고 자신 있게 말할 수 있을 정도로…
그냥 먹어도 맛있는데, 같이 준 땅콩소스를 찍으면 더 맛있게 먹을 수 있습니다. 양고기는 특유의 냄새도 거의 안 나고 진짜 잘 구우셨더라구요. 솔직히 추가 주문할 뻔^^ 새우사테는 머리도 쏙 빠지고 몸통 껍질도 쉽게 벗겨져 편하게 먹을 수 있었습니다.
   
 
바로 구워 나오는 새우가 맛 없을리 없겠죠.아직까지 이렇게 맛있는 꼬치를 먹어본 적이 없었습니다.
사람, 꼬치, 연기가 어우러져 정신없지만, 싱가포르의 밤거리를 느껴볼 수 있어 너무 재밌고 만족스러웠습니다. 누군가 싱가포르에 간다면 꼭 가보라고 추천하고 싶어요^^
   
 
< 저작권자 © 덴포라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이재일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DNN  |  (04313) 서울 용산구 청파로 45길 19, 3층  |  TEL : 02-319-5380  |  FAX : 02-319-5381
제호 : 덴포라인(Denfoline)  |  등록번호 : 서울, 아01592  |  등록일자 : 2011년 04월 22일
발행인 및 편집인 : 윤미용  |  편집장: 유재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미용  |  발행일자 : 2001년 9월 1일
덴포라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3 덴포라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ww.denfolin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