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로
News
[Highlight] 3Shape, Super Session 성황리 개최디지털 협업과 혁신 강조…Tais Clausen회장 참석
하정곤 기자  |  zero@dentalzero.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1.07  16:01:4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3Shape Super Session
112일 인터컨티넨탈 코엑스 호텔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3Shape 고객에게 감사를 표하고, 향후 비전을 제시하기 위해 마련된 Super Session에는 3Shape 엔드유저(End user)와 리셀러(Reseller) 80여명이 대거 참석했다.

   
 
이날 프로그램은 일반적인 행사와 달리 가족적이면서도 편한 분위기로 진행됐다
. 특히 행사 진행을 맡은 조진영 과장과 장형경 과장은 오프닝에서 흥겨운 음악이 나오는 가운데 한복을 입고, 깜짝 등장해 눈길을 모았다. 박종섭 3Shape Korea지사장의 인사말에 이어 Tais Clausen 공동창업자 겸 회장의 환영사로 시작됐다.

박 지사장은 “3Shape는 혁신의 선두에서 달려왔고, 세계 유일의 무선구강스캐너도 있다라며 앞으로 3Shape Korea3Shape의 부흥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Tais Clausen
회장은 전세계 산업이 급격하게 디지털화되고 있고, 이것은 또다른 기회라며 “3Shape는 미국과 한국, 덴마크를 연결해 효율적인 서비스를 제공나가도록 준비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첫 번째 강의는 구글의 조용민 매니저가 맡았다. 조 매니저는 ‘Trend Savvy’ ‘Deep Thinking’, ‘Collaboration’에 대해 설명했다.

   
 
히 그는 치과분야는 아니지만 고객의 호텔방문 서비스에 대한 효율적인 응대 및 레스토랑 예약 사례 등을 들며
유저 프렌들리를 강조했다.

그는 갈수록 기업간 협업이 중요해지고 있으며, 고객들의 작은 습관 하나까지 캐치하는 부분을 눈여겨봐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재민 원장
(미래로치과)내가 3Shape와 함께 하고 있는 것강연에서 기존 랩에서 체어사이드로 이동하고 있으며, 디테일의 정점에 3Shape가 있다라며 다양한 장비들이 출시되고 있는데 앞으로는 솔루션 싸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잠깐의 휴식후 강연에 나선 신준혁 원장
(디지털아트치과)‘3Shape와 함께 하는 디지털 덴티스트리의 미래강연을 통해 디지털 임플란트의 트렌드 변화를 설명하며 디지털관련 운용은 원장이 다하지 말고 직원에게 믿고 맡겨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신 원장은
디지털은 경영적인 관점에서 평가해야 하고, 이제는 개별적인 워크플로우의 시대라며 “3D 프린터는 비용과 효용성 등에서 파괴적이며, 어플을 통해 가치를 높여야 한다라고 말했다.

신 원장의 강의후 공식 오프닝세리모니 행사가 본격적으로 진행됐다.

Einar Hebogard Jensen 주한 덴마크 대사의 축사에 이어 Tais Clausen회장, Hiroyuki Nishiya 일본 지사장, Steen nielsen 중국지사 영업이사 등도 참석한 가운데 테이프커팅식, Christoffer Melchior부사장의 폐회인사가 이어졌다.

Einar Hebogard Jensen 주한 덴마크 대사는 “3Shape를 이용한 디지털 활용이 중요해지고 있으며. 덴마크와 한국은 혁신적인 헬스케어장비 등에서 협업하고 우호적인 발전관계가 이어지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Christoffer Melchior
부사장은 치과산업기술은 계속 발전하고 있으며, 3Shape는 디지털에 있어 혁신을 거듭하는 한국을 눈여겨보고 있다라며 한국이 전체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적지만 앞으로 더 발전해나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한편
3Shape Korea측은 올해 처음 한국에서 개최된 3Shape Super Session의 내년 개최도 적극적으로 검토할 것으로 알려졌다.

< 저작권자 © 덴포라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하정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DNN  |  (04313) 서울 용산구 청파로 45길 19, 3층  |  TEL : 02-319-5380  |  FAX : 02-319-5381
제호 : 제로(Zero)  |  등록번호 : 서울, 아01594  |  등록일자 : 2011년 04월 22일
발행인 및 편집인 : 윤미용  |  편집장: 하정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미용  |  발행일자 : 2010년 10월 1일
제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3 제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ww.denfolin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