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치주과학회 발표, 치은염 및 치주질환 지난해 환자 수 1위!
상태바
대한치주과학회 발표, 치은염 및 치주질환 지난해 환자 수 1위!
  • 양계영 기자
  • 승인 2020.05.06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은염과 치주질환이 외래 다빈도 상병 통계상 지난해 환자수와 급여비 모두 1위를 기록했다. 대한치주과학회(회장 구영)는 심평원의 보건의료 빅데이터 개방 시스템 2019년도 자료를 바탕으로 이같은 결과를 발표했다. 외래 다빈도 상병 통계에 치은염 및 치주질환이 총 환자수 1673만명, 요양급여비용총액 1조5321억원이었다. 이는 2004년 400만명의 환자수, 다빈도 상병 통계 8위에 불과했던 치은염 및 치주질환이 지난해 처음 감기로 인해 의료기관을 방문한 환자 수를 앞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구영 회장은 “이번 결과로 우리 학회 회원 및 임원들은 매우 엄중한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며 “관련해 ‘서울시 보건소 치주병 건강강좌 사업’도 차질 없이 준비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올해는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제12회 ‘잇몸의 날’ 행사를 하반기로 연기했다. 4월 25일, 26일 예정된 춘계학술대회는 취소됐으며, 대신 오는 11월 7일, 8일 개최예정인 종합학술대회는 학회 창립 60주년 행사와 함께 진행될 예정이다.



당신만 안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