덴올TV ‘쟁점토론’ 코너, 개원가 화제
상태바
덴올TV ‘쟁점토론’ 코너, 개원가 화제
  • 류재청
  • 승인 2020.06.30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첫 방송에 누적 1,400뷰 넘기며 임상가들 이목 집중!

오스템임플란트가 운영하는 치과 컨텐츠 포털, 덴올(www. denall.com)의 ‘쟁점토론’ 코너가 화제의 중심으로 떠올랐다. ‘쟁점토론’은 치과계에서 화제가 되는 임상 이슈에 대해 토론해보는 프로그램으로 임상적으로 보다 나은 해답을 찾아가는 과정을 보여준다는 점에서 시청자들로부터 큰 호평을 받고 있다. 첫 회에는 ‘발치와 보존술, 꼭 필요한가’를 주제로 열띤 토론이 진행돼 누적 시청자 1,400뷰를 넘기며 임상가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취재 | 류재청 기자 denfoline@denfoline.co.kr

첫 방송에선 김태은 원장(소중한 치과)의 사회로 김진구 원장(연세구치과)과 손선보 원장(연세타워치과)이 출연해 발치와 보존술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으며, 김용진 원장(일산앞선치과)과 한기덕 원장(서울이웰치과)이 출연해 반대 의견을 피력했다.
김진구 원장과 손선보 원장은 발치와 보존술이 발치와의 힐링을 통해 치조골의 흡수를 막고 연조직을 보존할 수 있으며, 예지성을 높이는데 도움이 된다고 설명했다. 반면, 김용진 원장과 한기덕 원장은 발치와 보존술이 발치 이후 예후가 안 좋을 것이라는 예상 하에 진행되기 때문에 그 예상이 빗나갔을 경우 시간적, 경제적 부담이 크다고 설명했다.
토론 말미에는 반대의견을 주장했던 한기덕 원장이 토론 당일 발치와 보존술을 진행하고 왔다고 해 큰 웃음을 주기도 했다. 그는 또한 발치와 보존술이 만능인 것처럼 보여지는 경향이 있어 반대편 주장을 펼쳤으며, 무엇보다 케이스별 셀렉션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2회와 3회에서는 ‘발치 후 즉시 식립 vs 지연 식립’을 주제로 2부로 나누어 토론이 진행됐다. 1부에서는 안정성 측면과 심미성 측면에서의 ‘즉시 식립 vs 지연 식립’을 다루었고, 2부에서는 질환이 있는 경우, 효율성 측면에서의 ‘즉시 식립 vs 지연 식립’을 주제로 토론이 진행됐다.
박관수 교수(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치과)와 손영휘 원장(군포 e-좋은치과)이 발치 후 즉시 식립에 대한 의견을 제시했으며, 팽준영 교수(삼성서울병원 치과)와 송승일 교수(아주대병원 치과병원)가 발치 후 지연 식립에 대한 의견을 피력했다. 녹화 후 지연 식립을 주장했던 송승일 교수는 “서로 다른 의견을 공유할 수 있는 뜻 깊은 시간이었고, 실제 도움이 많이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다음 회차에는 ‘적절한 보철물을 만들기 위해 선호하는 인상채득 방법은?’을 주제로 보철의 대가 김기성 원장(남상치과)과 박종현 원장(서산두리치과), 디지털 임플란트의 선두주자 허인식 원장(허인식 치과)과 천세영 원장(도화굿모닝치과)이 출연해 토론을 펼칠 예정이다.
덴올 측 한 관계자는 “쟁점토론은 분야별 전문가들이 출연해 다양한 의견을 공유하며, 좋은 임상 해법을 찾아가는 프로그램으로 호평받고 있다”며 “향후에는 임상뿐만 아니라 치과계 다양한 주제를 다루는 치과계 대표 토론 프로그램으로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