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윤석 실장, ‘Digital Dental Workflow Training Course’ 4주 코스 성료
상태바
최윤석 실장, ‘Digital Dental Workflow Training Course’ 4주 코스 성료
  • 덴포라인
  • 승인 2020.07.31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D 프린터를 이용한 보철기공과정 총망라

최윤석 강일예스치과 기공실장의 ‘Digital Dental Workflow Training Course’가 7월 5일부터 26일까지 4주 코스의 형식으로 신원덴탈 세미나실에서 개최됐다. 3Shape 프로그램과 신원덴탈의 3D 프린터인 카브를 활용해 크라운&브릿지부터 Zirconia 컬러링과 스테인, 서지컬 가이드, 커스텀 어버트먼트, 템포러리 크라운과 덴쳐, 즉시 플리퍼까지 전 보철기공 과정을 총망라한 세미나는 
치과기공사 외에도 치과의사들이 함께 참석해 디지털 보철에 대한 높은 관심도를 나타냈다. 
취재 | 덴포라인 취재팀 denfoline@denfoline.co.kr

디오 스캔바디를 사용한 커스텀 어버트먼트 디자인과 서지컬 가이드 제작에 목적을 둔 이날 세미나에서 최윤석 실장은 커스텀 어버트먼트 디자인 이론 강의에서 교합평면 맞추기 단계 등 기초 부분에 대한 설명과 스캔 바디와 스캔된 이미지를 정합할 때 Flat한 면의 중앙 부위에 포인트를 잡고 같은 위치에 포인트를 적용하면 정합이 깔끔하게 된다는 점을 설명했다.
  
더불어 좌표값에 해당하는 픽스쳐가 식립되면 삽입방향과 위치를 확인할 수 있고 크라운 가 배치를 통해 수월한 어버트먼트 디자인을 할 수 있는 포인트와 인접면과 치아의 크기, 교합면을 잘 형성해주면 커스텀 어버트먼트 디자인 시 도움되는 부분도 함께 강조했다.
 
디자인 데모를 선보이며 최윤석 실장은 “모형마다 치은선의 높이와 마진을 맞춰준 후 인접면과 Palatal은 EQ로, 순면과 협면은 0.3~0.5mm Under margin으로 형성하는 편”이라며 “커스텀 어버트먼트이기 때문에 상부보철의 두께를 파악하며 충분한 두께가 형성될 수 있도록 어버트먼트 디자인을 조절해야한다”고 밝혔다.

또한 그는 “임플란트 치벽의 각도는 3°로 적용하는 것을 추천하며 브릿지 케이스에는 4~5°정도로 잡아줘야 삽입 시 편하지만 오히려 삽입이 원활하면 탈락도 쉽다는 점을 주의해야 한다”라는 주의사항을 알리며 “개인적으로 3본(本) 브릿지 이상에서는 5°를, 풀케이스인 경우는 7°로 조절하는 편”이라고 설명했다.
 
서지컬 가이드 제작 시 주요 사항 알려 오후에는 서지컬 가이드 제작 방식에 대한 강연이 이어졌다. 지난 2019년부터 ‘Implant Studio’가 업데이트되며 한 단계 발전한 ‘TRIOS Design Studio’로 데모가 진행됐다.

최 실장은 치식 선택 후 크라운, 임플란트 계획란을 선택해 스캔파일을 불러와 CT 파일과 정합하는 과정을 소개하며 피부나 안모도 확인할 수 있을 정도로 CT파일이 좋아졌다고 밝혔다. 발치 후 식립에 가이드를 사용할 수 있도록 발치 전 디자인 케이스도 선보였다. 또한 CT파일과 스캔파일을 정합하는 단계에서의 주의점과 정합 확인 후 신경관을 확인하는 방법을 소개했다. 

최 실장은 서지컬 가이드 제작에서 임플란트 플래닝 시 주의점으로 “인접치와 평행한 방향, 인접치와 간섭을 피한 위치에 설정해야 한다”라며 “Bone Heating이 일어나지 않도록 골 밀도 보기를 활성화해 D2 위치에 Drilling할 수 있도록 설정해야 한다. 골밀도가 높은 D1은 미끌리는 현상이 발생해 Bone Heating이 일어날 확률이 있어 D2 위치에 식립하는 것이 좋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서지컬 가이드 사이즈가 크면 출력 시 변형의 우려가 있어 분할해서 제작하는 것이 좋고 기공소나 기공실에서 치과기공사가 단독으로 진행하면 위험하기 때문에 반드시 상호 간 컨펌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24, 25, 26번 치아의 브릿지 케이스와 지그 제작법도 소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