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veolar bone augmentation using the SmartBuilder with new ‘Anchor’ ; Case Reports
상태바
Alveolar bone augmentation using the SmartBuilder with new ‘Anchor’ ; Case Reports
  • 덴포라인 편집팀
  • 승인 2016.01.04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itanium은 임플란트의 재료로 사용될 만큼 생체친화성이 우수하며 연성, 전성이 좋고 mesh를 만들어 경량화하는 것뿐 만아니라 flexibility를 증가시키는 것도 가능하여 구강악안면외과 영역에서 골절의 치료나 재건에 널리 이용되고 있다.

1996년 Von A rx는 GBR에서와 유사한 방식으로 0.1~0.2mm의 아주 얇은 titanium mesh를 이용하여 국소적 치조골 결손부위에 대한 b one a ugmentation 술식을 보고하여 이것을 TIME technique(von Arx T, Hardt N, Wallkamm B: The TIME technique : a new method for localized alveolar ridge augmentation prior to placement of dental implants. Int J Oral Maxillofac Implants 11:387-394, 1996))으로 명명했다. 이것은 titanium mesh를 이용하여 GBR에서와 같이 space maintaining을 하는 방식으로 골을 재생하는 술식이다.

Titanium mesh를 사용하는 bone augmentation 술식 자체는 GBR과 유사하지만 mesh의 노출 빈도가 높고, 노출 시 처치가 어려울 뿐 아니라 골재생의 예후도 불량해진다는 단점이 있다. 이러한 이유로 conventional titanium mesh는 임상에서 널리 사용되지 않고 있다.

이러한 titanium mesh의 단점들을 보완하기 위해 여러 제조사에서 임플란트에 연결하여 사용할 수 있는 titanium mesh를 개발하여 출시했다. SmartBuilder는 bone defect의 형태 및 크기에 맞게 3차원적으로 구부러진 형태(3D pre-formed design)로 디자인되어 있어 별도의 조작 없이 바로 사용할 수 있는 customized titanium mesh로 implant와 ‘Anchor’라 불리는 구조물을 통해 연결된다. 다시 말해 SmartBuilder를 체결하기 위한 장치인 ‘Anchor’를 임플란트에 연결한 후 SmartBuilder를 ‘Anchor’위에 위치시킨 뒤 healing Cap나 cover cap을 이용하여 고정하게 된다. 기존의 ‘Anchor’는 healing Cap나 cover cap을 체결하기 위해 약 1.0mm 높이의 돌출된 부분을 가지고 있었다.

이러한 돌출된 부분으로 인해 술 후 창상 열개(wound dehiscence)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었으며 그로 인해 SmartBuilder가 구강 내로 노출되는 경우가 있었다(그림 1).

 

최근, 이러한 기존 ‘Anchor’의 단점을 개선한 새로운 ‘Anchor’가 출시되었다. 새로운 ‘Anchor’는 기존 external connection type을 i nternal c onnection t ype으로 개선함으로써 cover cap 적용 시 ‘Anchor’의 top 부분에서 전체 돌출되는 높이가 약 0.3mm로 기존 ‘Anchor’대비 약 80% 정도 감소된 돌출부를 가지게 된다(그림 2).

 

본 기사에서는 새로운 ‘Anchor’와 SmartBuilder를 이용한 bone augmentation 증례에 대해 보고하고자 한다.

 

위의 증례들에서와 같이 i n t e r n a l connection type의 ‘Anchor’를 적용함으로써 ‘Anchor’상방으로의 돌출부 높이를 감소시킬 수 있으며 그로 인해 창상 열개(wound dehiscence) 및 SmartBuilder 노출의 가능성을 줄여줄 수 있으며 결과적으로 SmartBuilder를 이용한 GBR의 예지성(predictability)을 증가시켜 줄 수 있으리라 사료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