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확산세 이어지는 동안 웨비나 계속될 것
상태바
코로나 19 확산세 이어지는 동안 웨비나 계속될 것
  • 강찬구
  • 승인 2020.11.05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대면 강조되는 만큼 웨비나에 대한 관심 높아져!

지난해 12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가 발생한 이후 지금까지 전 세계적으로 많은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 전염성이 강한 것으로 알려진 만큼 국내의 경우 사회 전 분야에서 여러 행사 및 일정의 규모가 축소되거나 취소되고 있으며 치과계도 이를 피할 수는 없었다. 예정됐던 학술대회들은 온라인 행사로 전환되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으며 세미나 행사들도 직접 대면해 진행되던 세미나보다는 웨비나 형식이 많이 진행되거나 예정 중에 있다. 
취재 | 강찬구 기자 denfoline@denfoline.co.kr
 

왜 하필 웨비나가 대두되는가 
코로나 19 발생 후 치과계의 많은 것들이 변화하고 있지만 그중 가장 많은 변화가 일어난 것을 꼽아보자면 웨비나의 대두를 들 수 있다. 이는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가 시행됨에 따라 직접 대면이 어려워져 자연스럽게 나타난 현상이라고 볼 수 있다. 특히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 19가 지속되는 상황에 더해 에어로졸(대기 중에 떠 있는 미립자)로 전염될 수도 있다는 발표가 나옴에 따라 이런 제한들은 계속될 가능성이 크다.
 
하지만 치과계에서 진행되던 다른 행사들과 달리 세미나의 경우 업체들이 주관하면서 고객과의 커뮤니케이션을 지속하는 성격이 강했기 때문에 무작정 축소하거나 제한을 둘 수는 없다. 그런 상황에서 세미나의 주된 주최 측인 업체들이 웨비나를 통해 고객과의 접점을 이어 나가는 것은 선택의 문제가 아닌 필수일 수밖에 없었다. 한 업체 관계 자는 “코로나 19가 터지기 전만 해도 세미나를 통해 고객들과 자연스럽게 접촉을 하면서 마케팅과 영업을 진행했다”며 “단순히 제품만 홍보하는 것이 아닌 고객분들에게 제품 사용에 관련된 여러 정보를 전달함으로 신뢰를 쌓아갔는데 지금은 그런 기회가 줄었다”고 전했다. 다른 관계자는 “대면 세미나 진행이 어려워 힘든 부분도 있지만 반대 로 이를 기회로 삼아 온라인을 활용한 역량을 키우려고 노력 중이다” 라며 “웨비나를 진행하면서 오프라인 행사를 위한 여러 준비 과정이 줄어 콘텐츠 자체에 더 집중할 수 있다는 점도 웨비나만의 강점인 것 같다”고 말했다. 

웨비나에 대한 관심은 어느 정도인가 
웨비나에 대한 관심이 커졌다는 얘기가 많은데 실제로 어느 정도 관심이 늘어났을까. 웨비나 붐에 대한 정확한 정보라고 말할 수는 없지만 관심도가 늘어남을 확인할 수 있는 지표들이 있다. 네이버의 검색 데이터를 조회해볼 수 있는 데이터랩 조회 결과에 따르면 지난 1년간 웨비나에 대한 검색빈도가 올해 2월부터 급격히 상승한 것으로 나타 났다. 특히 2016년부터 2019년까지는 비슷한 검색량을 보이고 있지만 올해 눈에 띄게 관심도가 증가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또 다른 지표로는 웨비나 플랫폼으로 활용되는 ‘줌(Zoom)’ 서비스를 제공하는 ‘줌 비디오 커뮤니케이션 Class A(Zoom Video Communications Inc Class A)’의 주가 성장을 들 수 있다. 지난 10월 28일 종가 516.01$를 기록했는데 이는 올해 1월 2일 68.72$에 비해 7 배가 넘는 성장세를 보여주고 있다. 
업계 한 관계자는 “웨비나를 진행하고 있는데 의외로 많은 분들이 향후 행사 계획에 대한 문의를 주시는 분들이 많다”며 “이렇게 관심을 가져주시는 점에 대해 감사드리고 있으며 좋은 콘텐츠로 보답하려 한다”고 설명했다. 

어떻게 관심을 유도할 것인가 
웨비나를 진행할 수밖에 없는 이유와 높은 관심도에 대해서는 확인했다. 이제 웨비나를 진행함에 있어 남은 숙제는 어떻게 자사 고객 및 관계자들의 관심을 끌지에 대한 고민이다. 
업체 관계자는 “웨비나가 업계에 완전히 정착되지는 않은 만큼 작은 실수는 발생할 수 있지만 점차 보완하고 있기 때문에 조금의 적응 기간만 거치면 양질의 콘텐츠를 무리 없이 제공할 수 있다고 본다”며 “여러 업체에서 웨비나를 준비하거나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기 때문에 결국은 주최 측의 색깔을 잘 나타내면서 완성도 높은 웨비나를 보여주는 곳이 주목받을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당신만 안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