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과 맛 모두 잡아 더 기억에 남는 ‘카프리쵸사’
상태바
양과 맛 모두 잡아 더 기억에 남는 ‘카프리쵸사’
  • 이재일 원장
  • 승인 2021.01.04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떤 일을 하거나, 어떤 곳을 가든 즉 무언가를 함에 있어 즉흥적으로 할 수도 있지만 대부분의 경우 계획을 세우고 진행하게 됩니다. 계획을 세웠던 것처럼 진행이 되면 다행이지만 가끔은 여러 이유로 계획이 틀어지기도 합니다. 그럴 때 차선책 혹은 대안으로 선택했던 것이 원래 구상했던 것 보다 더 좋게 느껴질 경우 예상치 못한 선물을 받은 것처럼 기쁘게 느껴지기도 합니다. 이번 맛나라 이웃나라에서는 원래 계획했던 식당은 아니었지만 사이판 여행에서 가장 맛있는 음식을 먹었던 ‘카프리쵸사’를 소개합니다.^^

원래는 점심으로 유명한 멕시코 음식점을 방문하려고 했는데 식당의 브레이크 타임과 맞물려 가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카프리쵸사를 선택하게 됐습니다.❶

역시 한국인이 많이 찾는 관광지이다 보니 메뉴판도 한글로 잘 설명되어 있습니다. 지금까지 여러 군데 현지 음식점을 찾아가 봤지만 카프리쵸사 메뉴판이 정리가 잘 되어 있었던 것 같았습니다. 음식으로는 아는 사람들은 다 안다는 오징어 먹물 파스타 ‘칼라마리 네로’, 라이스 크로켓, 그릴드 치킨을 주문 했습니다.❷

조금 앉아서 기다리다 보니 라이스 크로켓이 먼저 나왔습니다. 라이스 크로켓은 손가락 정도의 길이로 골프공과 테니스공의 중간 정도 사이즈였습니다. 바삭하게 빵가루가 튀겨진 겉면에 풍성한 미트 소스가 곁들여 나왔는데 누구나 다 아는 왠지 익숙하면서 맛있는 맛이 날 것 같았습니다.❸

나이프를 이용해 커팅을 해보니 예상외의 비주얼에 깜짝 놀랐습니다. 라이스 크로켓이니 당연히 안에는 맛있는 밥이 들어있을 거라 예상은 했지만 쭉 늘어나는 치즈까지 있을 줄을 몰랐습니다. 건더기 많은 미트 소스에 라이스 크로켓까지 한 번에 먹을 생각을 하니 혼자서 하나를 주문해도 식사로 충분하겠다고 생각했습니다.❹

오징어 먹물 파스타는 살짝 짜다는 느낌이 있었지만 완전 제 스타일일 정도로 맛있어서 놀랐습니다. 예상치 못한 곳에서 인생음식(?)을 먹게 되니 기분이 좋았는데 한 가지 유일한 단점을 꼽자면 먹물이 엄청나서 먹을 때 입술과 입안이 엄청 까맣게 변한다는 점이었습니다.❺

마지막으로 나온 음식은 그릴드 치킨으로 우리나라 사람들에게는 익숙하지 않은 반 마리 치킨(?)이라 아쉬웠지만 바삭한 껍질에 부드러운 속살, 촉촉한 소스까지 곁들여져 정말 즐겁게 식사를 이어나갈 수 있었습니다. 처음 선택한 크로켓부터 파스타, 닭까지 모든 식사가 양과 맛 모두 잡은 만큼 사이판 여행에서 방문한 식당 중 손꼽히는 식당이었습니다.❻

갑작스레 방문했지만 오히려 더욱더 만족했던 ‘카프리쵸사’~~!! 비주얼 이상으로 맛이 압도적인 먹물 파스타를 강력추천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