덴포라인
Trend InsightLab Trend
하이브리드로 끝내자 ‘Polyglass Blank™’고밀도·고분산기술로 내구성 향상
김민경 기자  |  denfoline@denfoline.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12.01  11:13:2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베리콤(대표 김윤기)이 높은 취성으로 파절 가능성이 있는 세라믹의 단점을 보완한 하이브리드 세라믹 Polyglass Blank™을 출시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기존 파절 가능성 때문에 대구치 사용이 어려웠던 점을 극복하고 높은 굴곡강도와 압축강도로 내구성을향상시켰다. 또한 소성과 결정화 과정을 생략 가능하도록 해 시간, 장비, 공간 등을 절약함으로써 사용자들의 편의성을 한 단계 높였다는 평을 듣고 있다.
취재 | 김민경 기자 denfoline@denfoline.co.kr

   
 

높은 굴곡강도와 압축강도
Polyglass Blank™는 제조사 ㈜베리콤의 고밀도 및 고분산 기술로 제작해 Ceramic의 물성과 Resin의 물성 중 장점만을 뽑아 조합해 Ceramic filler 80%와 Resin matrix 20%로 구성된 Hybrid ceramic 제품으로 특히 높은 Ceramic filler 함량은 강도, 심미성 및 내구성을 향상시킨다. 인레이, 온레이, 비니어, 크라운의 치과수복물 등에 사용할 수 있다.
6종(A1, A2, A3, A3.5, B3, Enamel)의 다양한 색조와 투명도를 가지고있어 자연치아와 유사한 색상을 구현해 뛰어난 심미성을 보인다. 또한 높은 중합도로 고분자들이 높은 변색 저항성을 가지고 있어 처음 환자의 치아에 장착된 상태에서 오래도록 유지된다.

   
 

미세한 입자로 이루어져 입자 간 높은 연계성으로 높은 굴곡강도와 압축강도를 가지고 있다. 212Mpa에 이르는 굴곡 강도와 430Mpa의 압축강도로 파절 및 파손을 방지할 수 있다.
최근 치과용 C A D/CAM을 이용해 빠른 시간 안에 보철물을 제작할 수 있도록 하는 원데이 보철치료가 세계적으로 각광받고 있다. P olyglass B lank™는 CEREC Type 구성은 CAD/CAM으로 보철물을 제작 가능하도록 해 원데이 보철 치료가 가능하도록 했다. 또한 밀링성이 우수하며 밀링 시 Bur 소모량이 적고 margin 형태와 적합도가 높고 정밀하다.

   
 

소성과 결정화 생략, 간편함으로 이어져
기존 제품들은 색상과 강도를 구현하기 위해서는 결정화 과정을 거쳐야하고, 접착강도를 높이려면 불산으로 유리를 부식해야 하는 과정이 필요했다. 하지만 Polyglass Blank™은 소성 및 결정화가 불필요해 시간과장비 및 작업 공간을 절약해 작업을 한결 간편하게 만들었다. Polyglass Blank™는 Add-on이 손쉬워 C omposite r esin, D enfil™Flow로 Add-on이 가능하다. 보철물 제작에 매우 중요한 교합 조정 시에도 손쉬운 작업성을 보여 사용자들의 편의성을 높였다. CEREC Type, 사각 슬라이스 22S, 22L 등 다양한 모양과 5T, 8T, 12T,15T, 18T의 다양한 높이로 구성해 환자의 치아에 적합한 블록을 선택해 사용할 수 있다. 밀링에서 polishing까지 5분 이내에 작업이 끝나 전체 소요시간이 짧고 또한 레진 시멘트와 우수한 합착을 보이며 특히 self-adhesive resin cement 사용을 권장한다.

 

• 제조원 및 판매원 : ㈜베리콤(한국)
• 문의 : 1661-2883

< 저작권자 © 덴포라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민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DNN  |  (04333) 서울 용산구 한강대로 104라길 3  |  TEL : 02-319-5380  |  FAX : 02-319-5381
제호 : 덴포라인(Denfoline)  |  등록번호 : 서울, 아01592  |  등록일자 : 2011년 04월 22일
발행인 및 편집인 : 윤미용  |  편집장: 유재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미용  |  발행일자 : 2001년 9월 1일
덴포라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3 덴포라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ww.denfolin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