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플란트 기본 마스터 지름길! PLATINUM&CRYSTAL Course 진행 중
상태바
임플란트 기본 마스터 지름길! PLATINUM&CRYSTAL Course 진행 중
  • 최지은
  • 승인 2020.11.12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eam CTS

치과임상연구회 ‘Team CTS’가 하반기 코스를 새롭게 개최했다. 이번 코스는 총 4회로 구성된 CRYSTAL Course와 총 5회로 구성된 PLATINUM Course다.

<Team CTS PLATINUM&CRYSTAL Course>는 지난 10월부터 2021년 1월까지 이어지는 릴레이 세미나 코스로서, 주제별 개별 접수가 가능하다. 지난 10월 17일에는 PLATINUM Course가, 18일에는 CRYSTAL Course가 그 시작을 알렸다.

지난 7월 성황리에 종료된 GOLD Course가 임플란트 수술과 보철의 기초를 종합적으로 다뤘다면 이번 CRYSTAL Course는 초급자는 물론 다양한 임상분야에 대한 경험이 부족하거나 실전 기본기를 다지기를 원하는 이들을 위한 베이직 코스다. 때문에 주제별 임상에 대한 기본 팁과 개원가에서 생존하는 실전 팁을 핵심적으로 다루고 있다. PLATINUM Course는 각 분야의 주제를 심층적이고 핵심적으로 다루는 상급자 과정이라고 할 수 있다.

PLATINUM Course는 첫날인 10월 17일, △GRAFT 완전정복(골이식&연조직이식 마스터)을 주제로 한 세미나가 진행됐다. 임필 원장(NY필치과)과 이동운 교수(중앙보훈병원)가 연자로 나섰으며, 총 3회차로 구성되어 다양한 임상증례 분석과 수술 동영상 및 실습 위주의 실전을 다루었다.

CRYSTAL Course의 경우 첫날 최민식 원장(서울스마트치과)과 이창훈 원장(서울스마트치과)이 연자로 나섰다. △한국치의임상 Field Manual:엔도, 레진편을 주제로 개업가에서 살아남기 위한 엔도부터 레진, 인레이에 대한 흥미로운 주제를 다루는 세미나가 진행됐다.

대부분의 수강생은 “탄탄한 이론뿐만 아니라 각 주제에 맞는 핸즈온 실습이 실질적으로 많은 도움이 됐다”, “임상의 실전 팁을 원했었는데, 실전 술기를 다지는 좋은 시간이 될 수 있었다” 등 강의를 모두 마친 후 큰 만족감을 표시했다.

호평은 연자에게서도 나왔다. 임필 원장은 “덴티스의 적극적인 후원과 수강생 선생님들의 호응 덕분에 아무 탈 없이 연수회가 잘 진행되어 성공적으로 마칠 수 있었다”며 “시간적인 제한 때문에 더 많은 내용을 전달해드리지 못한 것에 대해 연자로서 죄송함과 아쉬움이 남지만, 이번 연수회를 계기로 앞으로도 많은 선생님과 지속적인 소통을 통해 더 많은 임상교류가 이루어질 수 있기를 기대한다”는 소감을 전했다.

한편 덴티스는 오는 11월 29일 PLATINUM Course의 △정답이 있는 임플란트 교합과 교합기 가지고 놀기 세미나를 앞두고 있다. 이어서 12월부터 2021년 1월까지 △크라운 삭제 임시치아 제작, 최소한 이것만은! △상악동 작사, 임플란트 작곡, CTS 편곡(상악동 수술) △아름답고 기능적인 총의치 정복의 모든 것에 대한 세미나를 주제별로 진행될 예정이다.

오는 12월 12~13일에는 CRYSTAL Course △외과적 개원시점 세미나를 앞두고 있다. 이어서 2021년 1월까지 △더 이상 필요없는 1차교정의 모든 것 △총의치, 이것만 알면 환자가 기다려진다를 주제로 주제별 핵심 실전임상 팁을 다양하게 다룬다.

이번에 PLATINUM Course와 CRYSTAL Course를 수료한 수강생들은 수료증과 함께 ‘Team CTS’ 포인트가 코스별 10p 부여되며, 이후 총 100p 이상이 되면 ‘Team CTS’ Membership 자격이 부여된다. 그뿐만 아니라 ‘Team CTS’는 ‘Team CTS 회원병원’ 인증을 통해 신뢰받는 치과, 믿고 마음껏 진료받을 수 있는 치과의사로서 환자들에게 인정받을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 노력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다.

이후 예정된 <Team CTS PLATINUM&CRYSTAL Course>의 등록접수 및 자세한 사항은 공식 후원사인 덴티스의 ‘OF DENTIS’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