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ecial INTERVIEW] 쇼핑몰 간결하고 심플하게 구성, 고객과 소통에 적극적
상태바
[Special INTERVIEW] 쇼핑몰 간결하고 심플하게 구성, 고객과 소통에 적극적
  • 하정곤
  • 승인 2021.04.06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번가, 이수현 실장

28번가(www.28st.co.kr)는 2014년 1월 런칭했다. 역사는 짧지만 일반 치과재료부터 사무용품, 잡화, 커피  등을 판매하며, 인지도를 높여가고 있다. 28번가 이수현 실장을 만나 그동안의 준비과정과 향후 계획 등을 들어봤다. 
대구=하정곤 기자 denfoline@denfoline.co.kr

28번가 이름이 독특하다
보통 치과쇼핑몰에 덴탈이라는 영어가 많이 들어가는데 28번가라는 이름을 처음 접하는 분들은 28이란 숫자에 어떤 의미가 있는지 궁금해하시는데 큰 의미는 없다. 28은 이빨이라는 의미로 지었으며, 온라인 쇼핑몰 11번가와 비슷한 느낌을 주기 위해 28번가로 지었다.

쇼핑몰 런칭 배경 및 과정 
윤종표 대표님이 쇼핑몰에 관심이 있으셨고, 저 역시도 당시 영업을 하고 있었지만 28번가를 운영하는 서진덴탈에 입사하기 전 다른 장사 경력도 있었고, 덴탈쇼핑몰 등 온라인 비즈니스 등에 관심과 재능이 있어 대표님과 논의한 끝에 2013년 6~12월까지 준비하다 2014년 1월 오픈했다. 작년 한해 코로나로 인해 치과도 어려웠는데 매출은 2019년에 비해 약 10%정도 증가했다. 
특히 마스크를 많이 판매, 전체 매출액중 20% 가까이 차지했다. 

28번가 쇼핑몰의 특징 및 장점, 혜택, 정기 이벤트 등은 
2400여명의 회원이 있으며, 오프라인 재료상에서 운영하다보니 재료가 많은 편이다. 고객 분포를 보면 서울 경기 및 경상도 고객들이 많은 편이다. 28번가는 일반 치과재료뿐만 아니라 사무용품, 잡화, 커피, 세제 등 다양한 품목을 판매하고 있다.
전체적으로 사이트는 간결하고 심플하게 구성되어 있으며, 신제품 관련 영상 등도 올려져 있다. 특히 온라인에 관심이 있으신 원장님은 전화를 통해 다양한 제안을 하시는 등 소통도 원활한 편이다. 디테일하게 나열하면 수만여가지 되지만 대략 3천여 개 품목이다. 
총 구매액의 3%를 적립(장비 제외)해드리고 있다.  타 쇼핑몰 등은 여러 이벤트를 하지만 우리는 평소 별도의 이벤트는 하지 않는 편이다. 하지만 배송 시 해당 고객에게 적합한 작은 선물들을 증정하고 있다.  또한 일반적으로 회원 가입을 해야 가격을 볼 수 있는 경우가 많지만 우리는 가입을 안 해도 가격을 볼 수 있다.

일반적으로 쇼핑몰에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부분
운영자 입장이나 고객 관점에서 볼 때는 첫 째는 가격이다. 일단 온라인 쇼핑몰이라고 하면 오프라인보다 저렴하기 때문에 고객들이 찾는다고 생각한다. 다음으로 편의성이다. 다양한 품목을 고객들이 편리하게 검색해서 구매할 수 있도록 만들어야 고객들이 이용해본 후 다시 찾게 된다. 온라인이라 서로간 가격 차이가 크지 않기 때문에 편의성이 떨어진다면 연이은 구매 효과로 이어지기 힘들다고 생각한다. 

요즘 덴탈쇼핑몰에서 더욱 강조되고 있는 것은
업무가 전보다 더 세분화되어 가고 있다. 오프라인을 예로 들면 전에는 재료상 사장님이 혼자 모든 업무를 다 처리했고, 출장비 등도 받지 않았다. 하지만 요즘에는 A/S 요청이 들어오면 대부분 출장비를 받는다. 쇼핑몰의 전반적인 관리 및 업데이트 등의 업무를 각각 나눠 전문적으로 처리하는 것 같다. 

고객들로부터 문의가 많은 부분과 애로사항은 
잘 안 쓰는 재료들을 등록해달라는 요청이 종종 들어오면 이를 적극적으로 반영하는 등 고객과의 소통에 힘쓰고 있다. 쇼핑몰도 주로 나가는 재료들을 구비해놓기 때문이다. 영업과 병행하느라 일은 많지만, 재미있는 마음가짐으로 일하고 있다. 

향후 목표 및 계획은
28번가가 오픈한지 8년이 됐지만 아직 잘 모르시는 분들이 많아서 올해는 적극적으로 마케팅을 할 계획이다. 현재 쇼핑몰 사이트 관련 인원도 충원중에 있다. 코로나 19를 계기로 비대면 서비스로의 전환이 더욱 빨라져 쇼핑몰 시장은 계속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